WEE 17호 CITY

15,000

카테고리:
위매거진_타입로고
 
 

 

What is WEE

 
“한 아이를 키우려면 온 마을이 필요하다.”
 
 

매거진 <위>는 이 한 문장에서 시작됩니다. 건강한 몸과 마음을 가진 아이로 크는 데에는 가족뿐 아니라 이웃 모두의 힘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누군가의 이웃이며 크고 작은 가정 안에서 살고 있습니다. 가정은 삶의 본질이며, 가족은 우리가 태어나서 처음으로 맺는 관계입니다. 그 안에서 균형을 지키며 사는 사람들은 어떤 생각을 가지고 살아가는 걸까요? 매 호 한 가지 주제를 정해서, 아이와 부모의 시선으로 가족이 가진 가치를 그들만의 이야기를 듣습니다. 그리고 가족과 이웃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여러가지 생활과 놀이를 제안합니다. 

 

 

 

 

Vol. 17

City

 

지금 내가 사는 서울이 좋다. 특징도 없고 교통체증에 물가도 비싸다고는 하지만 내가 가장 마음 편하게 살 수 있는 도시다. 긴 여행을 떠나고 서울로 들어서면 한강을 끼고 대로를 달리게 되는데, 그때 안도의 한숨을 내쉬게 된다. 아마도 대부분 사람들이 지금 사는 곳이 가장 편할 테다. 익숙하다는 건 편하다는 말과 같다. 나에게 주어진 환경에 맞춰 변하기도 한다. 바로 가족의 형태가 바뀌었을 때 말이다. 아이가 있기 전과 후를 비교해 보면 살고 싶은 곳의 기준도 달라진다. 집뿐만 아니라 주변 환경이 아이를 키우기에 적당한지 살펴보기 때문이다. 여러 가지 상황과 성향의 다양한 사람들이 모여 하나의 도시를 만든다. 그렇게 도시는 각기 다른 분위기를 가지고 있다. 우리는 내가 사는, 혹은 살고 싶은 도시를 이야기해 보았다.